재능마켓

퍼옴 ㅎ

너와나의행복 | 2021.01.22 14:51:46 댓글: 5 조회: 1529 추천: 6
분류유머 https://life.moyiza.kr/humor/4221574
ㅅ해복 많이 받아요
한국 할머니를 만났음니다
어느 시골뻐스에서 도시로 나오는데 배가
고픈지 배가 꾸루룩 꾸루룩 고팠나 봄니다

옆자리 앉아 있던 할머니 한분이 귀는 잘
들리셨는지 배고팠구나 하면서 바지춤에서
견과류 한줌 꺼내서 주드람니다 다 내새끼
같아서 그러니 이거라도 먹으렴 하면서 주드람다

배고팠던김에 견과류를 우두뚝 우두뚝 씹어먹는데
그 할머니가 쵸콜리를 먹더니 쵸콜리 안에 박혀 있던
견과류가 땅땅해서 씹지를 못하시니 쵸콜리만 녹여
드시고 견과류만 골라내서 쓱쓱 바지에 닦아서 호주머니에
넣트람니다 혹시 내가 먹고있는 견과류 저건아니겠지
하면서도 할머니가 보고있는터라 울고 겨자먹기로 그
견과류를 우두뚝 끝까지 씹어서 목구멍으로 넘겼담니다 ㅎㅎㅎ
추천 (6) 선물 (0명)
IP: ♡.96.♡.203
lantian40 (♡.104.♡.188) - 2021/01/27 20:24:25

하하 너무 웃겼어요

kimabcd (♡.39.♡.18) - 2021/01/28 09:15:00

추천 누르고 갑니디

행운7 (♡.51.♡.147) - 2021/01/29 13:29:29

웃김~~~ ㅎㅎㅎㅎㅎ

착한미남임 (♡.38.♡.83) - 2021/02/06 09:42:02

넘웃기네요 ㅎ

parkpark111 (♡.192.♡.215) - 2021/02/13 09:35:48

잘 보고 갑니다..

82,535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CHOSUN
2013-07-13
0
38052
옥란화
2009-02-19
0
69843
희망태양
2021-07-21
0
151
희망태양
2021-07-21
0
134
희망태양
2021-07-21
0
117
Rings
2021-07-20
0
160
Rings
2021-07-20
0
121
Rings
2021-07-20
0
108
뉘썬2
2021-07-15
0
215
가면12
2021-06-21
3
493
너와나의행복
2021-06-12
0
313
너와나의행복
2021-06-12
2
367
곤조있게
2021-05-28
0
407
영영8공공
2021-04-07
4
1126
너와나의행복
2021-01-22
6
1529
가면12
2021-01-08
0
1387
가면12
2021-01-01
1
994
가면12
2020-12-28
0
1114
가면12
2020-12-28
0
908
가면12
2020-12-28
0
716
가면12
2020-12-28
1
939
가면12
2020-12-28
3
1107
가면12
2020-12-26
1
590
가면12
2020-12-26
1
693
인생은미완성
2020-12-10
2
1001
인생은미완성
2020-12-10
1
609
인생은미완성
2020-12-10
1
607
인생은미완성
2020-12-10
1
616
모이자 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