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베스트 월간 베스트 3개월 베스트 베스트 게시물
꽃배달 한국, 중국 전지역배송

개미님 _

춘스춘스밤밤 | 2023.05.26 21:47:33 댓글: 0 조회: 4588 추천: 0
분류기타 https://life.moyiza.kr/langstudy/4474243

덕분에 "돈"을 읽어봅시다.  책기록 하겠습니다.  


----------- 


핵심을 말하자면 돈은 결국 힘이다


돈은 우리가 투영하는 어떤 의미나 감정도  받아들일  있는 변신술사이거나 캔버스이다



결국 우리가 좇는 것은 돈이 아니다그렇지 않은가 ? 

우리가 정말로 좇는 것은 느낌이나 감정이다우리는 돈으로 다음과 같은 감정ㅇ르 만들 있다고 ‘생각한다


역량이 강화되었다는 느낌

자유의 느낌

안전의 느낌

사랑하는 사람과 가난한 사람을 도울  있다는 느낌

선택권이 있다는 느낌

제대로 사는 ’ 같은 느낌 


 가지는 확실하다우리가 돈을 이용하든가돈이 우리를 이용하든가   하나이다당신이 돈의 주인이지만 다른 면에서 보면 돈이 당신의 주인이다


돈을 어떻게 다루는지를 보면  사람이 힘을 어떻게 다루는지가 드러난다


****** 대부분은 돈을 게임이라고 생각한다그리고 기억하자모든 머니게임이  경박하지는 않다


 게임은 인생 태도를 반영한다어떤 사람은 옆에 앉아 다른 사람의 게임을 구경만 하고 , 어떤 사람은 이기기 위해 직접 게임에 참가한다


당신의 게임 방식은 어떠한가 ? 


반드시 명심해야 한다당산과 당신 가족을 위해서라도  게임은 져도 괜찮은 게임이 아니다 .


****** 매일 아침 기본적인 생계유지만이 아니라 목표와 꿈을 추구해도  정도로 돈이 넉넉히 있다는 사실을 아는 상태로 잠에서 깬다면 삶이 어떻게 달라질까

솔직히 우리는 그래도 계속 일을  것이다그것이 우리의 천성이기 때문이다하지만 기쁨과 풍요로움이 가득한 상태에서 일을 한다는 점이 다르다일을 계속하지만 극심한 생존경쟁은 더는 존재하지 않는다우리는 어쩔  없어서가 아니라 스스로 원하기 때문에 일을하게  것이다

그것이 재무적 자유이다.


말리화 :  

공감요~

재무가 일정한 질적변화를 일으켰을때 더이상 량적은,무의미하다(이해 돕기 위해서 살짯수정했슴)~


----------------

둔스둔스 빠라빠라 빰!

23분전 단순잡담  30  0  4

한마디로 "돈은 힘"이다. 라고 하셨는데 아직 카다란 바위덩어리인 것 같습니다. 
소경 뭐 만지는 것처럼 두리뭉실, 얼렁뚱땅 말고 
함마로 그 바위를 깨고 망치로 더 잘게 부수고 체로 걸러 가루로 만들어보세요.  

하늘에서 떨어지는 작은 빗방울 하나도 힘이고 
미풍에 나뭇잎이 흔들리는 것도 힘이고 
싱그런 라일락 향이 콧구멍에 전달되는 것도 힘이고 
춘수의 고양이가 밥상을 긁어 흔적을 남긴 것도 힘이고 
쏠이의 "어쩔쩔"도 힘이고 
별이가 입 다시는 "쩝!"도 힘입니다. ,,,

돈하고 전혀 연관이 되지 않는 것 같은 힘이지만 밀접한 연관이 있기도 합니다. 
좀더 가까이 현미경을 갖다 대보세요.





추천 (0) 선물 (0명)
IP: ♡.145.♡.32
9,049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청개구리
2013-02-17
13298
청개구리
2011-08-09
22414
청개구리
2011-07-31
20351
청개구리
2011-07-14
19603
청개구리
2011-06-28
21284
청개구리
2011-06-13
21753
청개구리
2011-06-03
15034
질풍경초
2024-06-03
142
질풍경초
2024-06-01
127
질풍경초
2024-05-31
114
질풍경초
2024-05-30
125
질풍경초
2024-05-29
140
질풍경초
2024-05-28
148
질풍경초
2024-05-27
150
질풍경초
2024-05-26
137
질풍경초
2024-05-26
117
질풍경초
2024-05-25
124
질풍경초
2024-05-25
117
글쓰고싶어서
2024-05-24
132
글쓰고싶어서
2024-05-23
91
글쓰고싶어서
2024-05-22
102
글쓰고싶어서
2024-05-21
112
글쓰고싶어서
2024-05-20
111
글쓰고싶어서
2024-05-20
107
글쓰고싶어서
2024-05-19
121
글쓰고싶어서
2024-05-18
155
글쓰고싶어서
2024-05-18
119
글쓰고싶어서
2024-05-17
177
모이자 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