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능마켓

육아

봄봄란란 | 2020.04.07 10:14:00 댓글: 0 조회: 451 추천: 1
https://life.moyiza.kr/baby/4090833
병원에서 진료기다리는 새에
또 한권의 책을 다 봤다.
龙应台的《孩子你慢慢来》。

사진을 첨부한 산문체이다.
그중 이 사진에 마음이 많이 끌렸다.
나도 이러면서 애 둘을 키웠다.

贪婪的 모유를 들이마시고 배불리 먹으면 대만족한 표정을 짓고 또 내 품속에서 자버린 애들 모습이 아직도 눈에 선하다.

둘째 모유끊는날에 대성통곡을 했다.
이제 다시는 애한테 먹이지 못한다고 생각하니 슬프기만 했다.

건데 이렇게 키웠는데 크니까 자기 사상이 있고 대꾸도 하는걸 보면 저걸 낳아서 왜 힘들게 키웠는가 싶기도 한다.

하지만 애는 애이다.
他们是独立个体,他们只是通过我来到这个世界,他们不属于你,他们只属于他们自己。

애들 성장과 함께 더불어 같이 자라고있는 엄마다.
추천 (1) 비추 (0) 선물 (0명)
첨부파일 다운로드 ( 1 )
image%3A165574 | 2.4MB / 0 Download
IP: ♡.120.♡.223
28,033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bus511
2012-05-08
1
21362
bus511
2012-03-08
1
21205
우루토라만
2020-06-05
0
9
미치고
2020-05-30
0
107
봄봄란란
2020-05-24
1
280
냥이냥
2020-05-21
0
379
꽃돼지0822
2020-05-15
2
295
꽃돼지0822
2020-05-03
4
655
금나래
2020-04-26
0
567
많은고민
2020-04-22
1
741
믿거나말거나
2020-04-13
0
667
봄봄란란
2020-04-07
1
451
28023 早教 10
huizhen
2020-03-16
0
816
luncai
2020-03-16
0
900
qmh0918
2020-03-16
0
583
jinjin김
2020-03-15
0
690
qmh0918
2020-03-12
0
519
봄봄란란
2020-03-03
0
603
믿거나말거나
2020-03-01
3
846
은뷰티
2020-02-22
1
503
sm0165
2020-01-22
2
909
yoenlan
2020-01-07
1
969
yoenlan
2020-01-04
0
1083
빨간볼
2020-01-02
1
1741
믿거나말거나
2019-12-31
6
1682
28010 요즘에~ 2
은뷰티
2019-12-27
0
768
럭키와써니럭키와써니
2019-12-24
0
1018
28008 둘째아이 5
다른닉네임
2019-12-17
1
1505
모이자 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