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능마켓

빼앗긴 들에도 봄이 오는가

nvnv888 | 2021.01.12 05:11:04 댓글: 3 조회: 813 추천: 0
분류연애·혼인 https://life.moyiza.kr/family/4218254
자녁 늦은 퇴근에 아무 생각업이 나오니 출입구에 그녀가 기다린다.이추운데 그녀가 기다린다.

언제부터 기다린건가.추운날씨에 참으로 ...기다리지말거지.
어쨋든 감동이다.손 얼굴이 다 빍갯다.우선 손을 잡아주엇다.사랑보다 정이라더니 정이 무섭다.그 정때문에 정을 떼지 못해서 이 못난 남자를 잊지못하는것이 아니겟는가.

그러나 나는 줄것이 업다.그녀는 나한테 멀 요구한것도 아니란다.언 그녀의 손을 내 호주머니에 넣고 묵묵히 걸엇다.너무 오랜만에 이래본다.
지나간 일들이 떠오르고 모든것 후회뿐이다.
그리고 생각햇다....

올해는 왜 눈이 오지 않지.....이런 생각하며 봄이 오기를 기다리며 한없이 걸엇다.
추천 (0) 선물 (0명)
IP: ♡.208.♡.165
고운marshy (♡.208.♡.19) - 2021/01/12 06:11:21

마음이 슬프네요.그냥 망채 마누라랑 빚없이 이혼했음 얼마나 좋앗겟나요.칼탕을 타닥 쳐야되는데 왈라~

우주의쪼가리 (♡.36.♡.131) - 2021/01/12 14:34:27

너무 어지보여요

마이넴즈 (♡.36.♡.100) - 2021/01/17 06:50:22

들은 빼앗겨도 봄이면 봄이고 겨울될수가 없어요.ㅋ

21,270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크래브
2017-10-31
3
9714
yustic2008
2021-01-18
0
693
꼬꾸꼬
2021-01-15
0
1698
화이트블루
2021-01-12
2
907
nvnv888
2021-01-12
0
813
화이트블루
2021-01-09
0
1198
nvnv888
2021-01-05
0
1552
따다껌
2021-01-03
0
2935
가면12
2020-12-25
0
1430
힌트팍
2020-12-23
2
1441
삼봉이
2020-12-19
0
1751
뱃살곤듀
2020-12-15
0
2016
우먼88
2020-12-15
0
1749
소설인생
2020-12-12
0
1121
화이트블루
2020-12-11
1
1545
블루타워
2020-12-08
0
1839
가면12
2020-12-07
4
1739
예나1
2020-12-07
0
1849
퍼스트펭귄
2020-12-07
2
658
예나1
2020-12-06
2
2409
가면12
2020-12-02
2
1645
제로2020
2020-11-29
2
855
nvnv888
2020-11-29
0
1455
보라빛추억
2020-11-27
9
2370
가면12
2020-11-26
0
819
가면12
2020-11-21
0
2078
배꽃
2020-11-12
0
2092
금lanny
2020-10-31
1
1237
모이자 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