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능마켓

좋은인연 찾는 미혼여입니다

clevergirl | 2020.11.28 21:37:57 댓글: 1 조회: 1089 추천: 0
지역中国 广东 广州 분류메신저친구 https://life.moyiza.kr/friend/4193880
결혼,조금 늦었지만...
근데 뭐 빨리 간다해서 다 좋고 늦게간다해서 꼭 나쁘
다고 생각하지않는 일인입니다.
변명이 아니고 실제로 주위를 둘러보며 느낀거라 하는말인데 이제라도 결혼해서 남보다 몇배 더 행복하게 살자고 노력하면 되는거 아닌가 욕심가져봅니다.
헛말이 아니라 저는 일생을 걸고 열정을 쏟아부어도 아깝지않고 남부럽지않은 "행복과"가 열리는 그런 결혼생활을 그려봅니다.물론 결혼생활이란 혼자 노력해서 되는일이 아니고 같이 노력해야 되는것이겠지만요.

왕왕 여자가 나이를 먹다보면 아무나 대충대충 찾아가는줄로 아는거같은데 사람나름이겠죠.저는 그런 생각은 없고 마인드나 여러면에서 이사람라면 하는 그런사람 만나 결혼하려구요. 무슨말인지 이해되죠?내용 잘 읽어보고 연락주세요.

간단히 소개하자면 나이 39세 미혼이구요 외모 나쁘지않고 키는 165+이고 몸매 봐줄만해요
여자다운 꼼꼼함에 가까운사람과는 애교가 살짝 있는편이고 배려심이 좀 많아요.제가 혐오하는 간사함도 변득도 없어요.
대학졸업하고 여직 타도시에서 회사생활하고 있고
상세한건 직접 얘기하면서 알아가는것으로 하고요.

다음은 제가 원하는 남자조건입니다.

제일로 보는것은 인품입니다.그리고 배려심많고 화목한 가정에서 교육잘받고 자란 사람이길.
나이:77년생까지.(한두살연상 최적임)
키&체형: 남자보통키에 비례맞는 체형.
학력:중상 교육배경.
경제력:가정을 이끌수있어야함.
혼인:미혼 ■이혼자 거부/연락사절.
■중국 국내에 계신분이였으면 함.

경제관념:경제관념이 적당하게 있는 사람을 원하지만 너무 옹졸하고 인색한 남자는 질색.
고생을 너무 안해본남자보다는 살면서 고생도 어느정도 해본 사람이 더 좋을거같음.
시간나면 폰이나 들고 누워서 시간보내는 사람보다 운동을 적당하게 즐기는 사람이였으면 함.

지역:최대한 가까운곳//먼곳에 있는 사람이 만나러 올수있는것도 아니고 한번정도야 만날수있다지만 관계유지에 무리일거라 생각됨.

"나랑 맞을거 같네" 라고 생각된다면 신중하게 생각해보시고 자기소개&연락처 쪽지주셔요.확인되는대로 바로 연락하겠습니다.

PS:여자들이 글올리면 비난하는 악플 많던데 하고픈 한마디라면 내 인생 내가 사는거니 남일에 참견하는일 없었음 하고 이런글에 빈정거리는 사람은 자신의 가진것없이 초라하니 열등의식의 표현이라고 여김.글고 한가해서 남의 일에 콩이니
팥이니 신경쓰는거보면 진짜 한가한거니까 본인 레벱UP에나 신경쓰면 정상수준에 접근하지않을가 싶은데.
IP: ♡.136.♡.167
일일육 (♡.16.♡.91) - 2020/11/29 19:59:11

도시/지역
42,067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크래브
2014-11-20
121837
배추
2011-01-15
180711
MoAD
2020-12-01
3949
관리자
2020-12-01
28048
tom222
2020-11-29
881
인연이뭔지
2020-11-29
340
도꼬다이
2020-11-29
146
인연의시작7
2020-11-29
341
인생한빵이다
2020-11-29
86
인연바라기
2020-11-29
1907
울라프
2020-11-29
105
mengyunzhe
2020-11-29
677
영이21
2020-11-29
820
GST보성
2020-11-29
941
자상한사람
2020-11-29
275
good20
2020-11-29
92
nvnv888
2020-11-29
159
놀고먹자
2020-11-29
1106
clevergirl
2020-11-28
1089
좋은만남79
2020-11-28
844
오늘이지나면
2020-11-28
1282
sarah8112
2020-11-28
1528
훨훨훨2020
2020-11-28
98
qqpp07
2020-11-28
136
지필연묵
2020-11-28
1321
pyz0724
2020-11-28
579
바이러스112
2020-11-28
241
Jennie
2020-11-28
107
살구한알
2020-11-28
89
예술인생3
2020-11-28
1184
모이자 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