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베스트 월간 베스트 3개월 베스트 베스트 게시물
꽃배달 한국, 중국 전지역배송

마흔과 오십 사이/김경훈

봄봄란란 | 2022.06.15 08:08:12 댓글: 2 조회: 137 추천: 1
분류이쁜시 https://life.moyiza.kr/goodwriting/4377000

해야할 사랑을 다하고
이제는 그만 쉬고 싶은 나이

아직 하지 못하였다면
더 늙기 전에
다시 한 번 해보고 싶은 나이

우연이든 인연이든
아름다운 착각의 숲에서 만난
필연이라 여기며
스스로를 위로하고 싶은 나이 

가난하다고 해서 그리움이 없겠느냐고
가난하다고 해서 사랑을 모르겠느냐고
어느 시인의 시 한 구절을 읊조리며 

마흔과 오십 사이에
홀로 서 있는 사람들은
비 오는 날이면 쓰러진 술병처럼 
한 쪽으로 몸이 기울어진다

그래도 어느 인연이 있어
다시 만나진다면
외로움은 내가 만들었고
그리움은 네가 만들었다며 

서로의 손을 잡고
등을 툭툭 치며 위안이 되는 

마음이 닮은 그런 사람을
한 번 만나보고 싶은
크게 한 번 웃어보고 싶은
그러고 싶은 

차마 그냥 넘어가기에는 많이도 아쉬운
마흔과 오십 그 짧은 사이



추천 (1) 선물 (0명)
IP: ♡.120.♡.239
천상천하유아독존 (♡.202.♡.144) - 2022/06/19 00:21:39

나이 먹기 싫은뎅~

봄봄란란 (♡.84.♡.47) - 2022/06/19 09:05:52

싫어도 먹어야 하고 제맘대로 할 수 없는 건 받아들이는 게 낫을 듯요.

56,867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옥란화
2009-02-23
2
37848
봄봄란란
2022-06-27
0
72
봄봄란란
2022-06-24
0
67
천상천하유아독존
2022-06-23
0
77
망고망고푸딩
2022-06-18
0
171
외로운나무km
2022-06-17
0
131
봄봄란란
2022-06-17
0
100
봄봄란란
2022-06-15
1
137
봄봄란란
2022-06-14
0
103
봄봄란란
2022-06-08
0
97
봄봄란란
2022-06-07
1
119
봄봄란란
2022-06-06
0
62
김삿갓의갓
2022-06-06
0
81
봄봄란란
2022-06-02
0
112
봄봄란란
2022-05-31
0
106
봄봄란란
2022-05-30
0
88
봄봄란란
2022-05-30
0
76
봄봄란란
2022-05-29
0
103
봄봄란란
2022-05-28
0
101
봄봄란란
2022-05-26
0
120
외로운나무km
2022-05-26
0
173
봄봄란란
2022-05-25
0
173
봄봄란란
2022-05-24
0
92
봄봄란란
2022-05-23
0
99
봄봄란란
2022-05-22
0
112
봄봄란란
2022-05-21
0
103
봄봄란란
2022-05-20
0
99
봄봄란란
2022-05-19
0
117
모이자 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