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능마켓

♪ 겨울잠 - 아이유

사포 | 2021.12.29 17:13:12 댓글: 8 조회: 1314 추천: 17
분류한국음악 https://life.moyiza.kr/music/4338037


겨울잠 - 아이유


정거장 - 아이유


드라마 - 아이유


너 - 아이유


러브레터 - 아이유

추천 (17) 선물 (0명)
첨부파일 다운로드 ( 6 )
겨울잠 - 아이유.mp3 | 4.0MB / 333 Download
정거장 - 아이유.mp3 | 3.7MB / 84 Download
드라마 - 아이유.mp3 | 2.0MB / 85 Download
너 - 아이유.mp3 | 3.2MB / 74 Download
러브레터 - 아이유.mp3 | 3.7MB / 130 Download
请点赞.jpg | 117.8KB / 0 Download
IP: ♡.99.♡.232
사포 (♡.99.♡.232) - 2021/12/29 17:14:53

겨울잠
한 생명이 세상을 떠나가는 일과, 그런 세상에 남겨지는 일에 대해 유독 여러 생각이 많았던 스물일곱에 스케치를 시작해서 몇 번의 커다란 헤어짐을 더 겪은 스물아홉이 돼서야 비로소 완성한 곡이다. 사랑하는 가족, 친구, 혹은 반려동물을 먼저 떠나보내고 혼자서 맞이하는 첫 1년의 이야기를 담았다. 봄, 여름, 가을, 겨울 순으로 써 내려갈 플롯이 명확해서 글을 쓰기에는 어렵지 않은 트랙이었지만 그에 비해 완성하는 데까지 꽤 오랜 시간이 걸렸다. 너무 직접적인 표현을 쓰고 싶지도, 그렇다고 너무 피상적인 감정만을 담고 싶지도 않았기 때문이다. 녹음 시간이 가장 길었던 곡이다. 평소 레코딩에서는 최대한 간결한 표현을 하려고 노력하는 편이지만 이 곡은 굳이 감정을 절제하지 않았다. 오히려 그리움을 극대화하고 싶은 마음에 곡의 후반부가 아닌 중간 인털루드에 전조를 감행하는 나름의 과감한(?) 편곡을 시도했다. 다른 곡들과는 달리 피아노 기반의 곡으로 담은 것도 그 이유에서다. 내 세상에 큰 상실이 찾아왔음에도 바깥엔 지체 없이 꽃도 피고, 별도 뜨고, 시도 태어난다. 그 반복되는 계절들 사이에 ‘겨울잠’이 있다. 이 노래를 부르면서 이제는 정말로 무너지지 않는다. 거짓말이 아니란 걸 그들은 알아주겠지.

사포 (♡.99.♡.232) - 2021/12/29 17:15:59

정거장
스물다섯에 쓰기 시작해서 완성은 스물여섯에 했다. 원래 붙어서 태어난 음악인 듯, 가사와 멜로디가 동시에 떠오르는 곡들이 있는데 나에겐 오랜만에 이 곡이 그랬다. 그런 곡들은 어쩔 수 없이 편애를 받는다. 공들인 구성이나 특징적인 코드웍은 없지만 숨 쉬듯이 1절을 써놓고 나자마자 난 이 곡이 너무나 마음에 들었다. 근데 그래놓고 까먹었다. 그러다가 1년 후 ‘나의 아저씨’에서 ‘지안’이라는 인물을 만났고, 자연스럽게 그 인물에 대입해 2절까지 마무리할 수 있었다. 언제라는 확실한 계획은 없었지만 언젠가는 꼭 발매하고 싶은 곡이었다. 스토리텔러로서보다도 탑 라이너로서, 어느 곡보다 이 곡에 나라는 창작자의 가장 중심적인 감성이 담겼다고 생각한다. 이 곡만 유일하게 가이드 버전 보컬을 섞어 사용했다. 3년 전의 목소리와 지금의 목소리가 함께 담겨 있는 것이다. 그때는 담담했는데 지금의 나는 이 곡을 대할 때 좀 더 호소하게 된다. 역설적이게도 이제 와서는 이미 지나간 이야기여서 그런 걸까. 지은과 지안의 사이 ‘정거장’이 있다. 정거장 하나만큼의 거리가 둘을 이었다.

사포 (♡.99.♡.232) - 2021/12/29 17:16:49

드라마
스무 살에 썼던 곡이다. 실연을 하고 며칠 동안 사랑에 대해 몹시 비관하던 내 친구를 잠시나마 웃게 해주고 싶어서 만들었다. 발매를 하진 않았지만 매년 콘서트 앵앵콜 시간에 빼놓지 않고 불렀던 만큼 이 곡에 대한 애정이 크다. 종종 비슷한 감성의 곡을 써보려고 시도해 봤지만 이미 나에게 지나간 챕터를 흉내만 내는 것 같아서 그만뒀다. 공연장에서 부를 때는 현장감을 받아 수월하고 경쾌하게 불렀던 것 같은데 레코딩은 역시 다른 영역이라는 걸 이 곡을 녹음하며 새삼 느꼈다. 이번 녹음 중 캐릭터를 찾느라 가장 고생한 곡이다. 공연장에서의 느낌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 따로 편곡을 하지 않았다. ‘드라마’라는 곡의 존재를 잊지 않고 10년 동안이나 굳세게 정식 발매를 요청해 준 나의 팬들에게 진심으로 고맙다. 처음이라 잘 해내 보이고 싶어 피가 끓었던 ‘내 손을 잡아’와, 어느새 제법 미끈한 여유가 생겼던 ‘금요일에 만나요’ 사이에 ‘드라마’가 있다. 내세우고픈 욕심은 없었으나 내 마음에는 꼭 들게 맞아서 꽤나 소중하게 간직했던 이 곡이, 어쩌면 이번 소품집의 이유이자 주제이기도 하겠다.

사포 (♡.99.♡.232) - 2021/12/29 17:18:08


스물네 살, 집에도 못 가고 산골에서 며칠간 드라마 촬영을 하다가 윗집 사는 친구가 너무나 보고 싶어서 끄적였던 곡이다. 당시 촬영 중이던 사극 드라마에 십분 몰입해 멀리 있는 님에게 보내는, 닿을지 어떨지 모르는 연서를 보낸다는 설정으로 한 줄 한 줄 애틋하게 가사를 썼던 기억이 난다. 이 곡을 수록할까 말까 오래 고민했다. 수년 전, 팬들에게 이 노래를 발매할 생각이 없다고 언질을 해놓았기 때문에 이미 내 머릿속에서는 닫힌 일이었다. 그러다 최근 어느날, 유튜브를 배회하다가 오랜만에 이 곡을 다시 듣게 됐는데 그 게시물의 댓글을 보고 이 곡을 기다리는 팬들이 생각보다 많다는걸 알게 됐다. 게다가 진심 하나로 썼던 곡이라 그런지 그 안에 담긴 가사들이 여전히 내 마음에 와닿았다. 수록에 대해 확신이 없는 상태로 5년여 만에 이 곡을 녹음실에서 다시 불러보는데, 신기하게도 첫 소절부터 탁 붙었다. 가수 생활 14년 동안 유일하게 음악 활동을 쉬었던 해에 유일하게 팬들에게 들려줬던 곡이다. ‘챗셔’와 ‘팔레트’ 사이 느릿느릿 조용하게 흘러가고픈 ‘너’가 있다. 아마 내가 작업한 곡들중 가장 음절이 적은 곡일것이다.

사포 (♡.99.♡.232) - 2021/12/29 17:18:58

러브레터
스물여섯에 스케치하고 스물여덟에 완성해 ‘무려’ 다른 아티스트에게 주었다. 작곡을 시작한 이래 타 아티스트가 내 곡을 부른 것은 처음이었다. 작년 KBS 스케치북에 출연해 이 노래를 부른 것이 인연이 되어 내가 좋아해 마지않는 아티스트, 정승환씨와 함께 작업하게 됐다. 작업 당시 안테나와 승환씨에게 간략히 이 소품집에 대해 미리 설명하고 음원 발매에 관한 동의를 얻었다. 노부부 중 먼저 세상을 떠나는 쪽이 남게 되는 다른 한쪽에게 남기는 마지막 연애편지라는 설정으로 가사를 썼다. 정승환씨의 버전이 담담하고 세련됐다면 내 버전의 러브레터는 좀 더 정공법으로 풀고 싶었다. 편곡은 동화 같고 아기자기하지만 가창 자체는 단단히 하려 했고 비교적 수월하게 녹음했던 곡이다. 또 가사 중 가장 많이 반복되는 ‘다오’ 들을 파트마다 조금씩 다르게 연기해 보려고 노력했다.마지막 문단에 ‘어디보다 그대 안에 나 머물러 있다오’라는 가사는 내 정규 5집 앨범 [LILAC]의 마지막 트랙 ‘에필로그’의 씨앗이 되어준 문장이다. 오랫동안 날 알아 왔고, 알고, 더 알려고 해준 나의 고마운 팬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기도 하다. 소설과 편지 사이, 나를 사랑해주는 이들에게 전하고 싶은 진심을 눌러 쓴 ‘러브레터’로, 이 소품집을 닫는다.

사포 (♡.99.♡.232) - 2021/12/30 17:46:10

추천해주신 분들 모두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

랩퍼투혼 (♡.143.♡.71) - 2022/01/01 21:03:41

아이유 최신곡이네여 감사

사포 (♡.99.♡.232) - 2022/01/03 19:28:51

좋은 시간 되세요~^^

2,820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nero
2019-06-30
1
2287
무우
2007-09-12
1
185903
네로
2009-02-08
0
136254
NiaoRen
2022-01-01
5
816
NiaoRen
2022-01-01
3
292
음게음게음게음게
2022-01-01
2
268
음게음게음게음게
2022-01-01
1
323
음게음게음게음게
2022-01-01
2
254
음게음게음게음게
2022-01-01
2
207
음게음게음게음게
2022-01-01
2
157
알람선생
2021-12-31
1
157
음게음게음게음게
2021-12-30
2
261
음게음게음게음게
2021-12-30
2
222
사포
2021-12-30
9
608
사포
2021-12-30
7
469
사포
2021-12-30
9
448
사포
2021-12-30
14
912
사포
2021-12-30
13
698
널쓰게보니
2021-12-30
0
333
음게음게음게음게
2021-12-29
2
403
음게음게음게음게
2021-12-29
1
234
음게음게음게음게
2021-12-29
2
247
음게음게음게음게
2021-12-29
1
300
사포
2021-12-29
17
1314
널쓰게보니
2021-12-29
2
232
음게음게음게음게
2021-12-28
2
303
음게음게음게음게
2021-12-28
2
310
음게음게음게음게
2021-12-28
4
321
모이자 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