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큰도시 집에 대하여

산다는 | 2022.08.05 13:08:03 댓글: 6 조회: 904 추천: 0
분류30대 공감 https://life.moyiza.kr/sympathy/4390430


중국 큰도시 집에 대하여

요즘 코로나로 힘들어 하고 있는 시기이지만
중국 큰도시 집값은 여전에 올라가는 흐름을 타고 있죠

큰도시에서 오래동안 일하고 결혼하고 아이를 낳고 내집도 마련하고 힘든과정이죠

큰도시에서 사는 당신은 내집 마련을 했나요?

20-30년 房贷라는 짐을 가지고 살고 있나요?
세집에서 프리하게 스트레스 없이 살고 있나요?
아니면 적은 스트레스로 자그마한 公寓를 사서 살고 있나요?

사람마다 생각은 다르곘지만 어느선텍이 좋을가요?
당신의 생각은 어떠한가요?
아직도 큰도시 집의 가치에 대해 긍정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나요?

추천 (0) 선물 (0명)
IP: ♡.214.♡.149
328늑대 (♡.80.♡.135) - 2022/08/06 09:24:53

사람마다의 마음가짐인거 같아요. 저의 친구는 일찌기 결혼한 편인데 2010년 전에 상해에 집을 산다고 고향의 집을 두채를 팔고 하여서 힘들게 상해에 집을 샀어요 지금 다시 집을 팔게 되며는 거의 90-100정도 번다고 하는데 후회를 하더라구요 왜냐하면 그집을 팔면 그 금액으로 근처에 집 사기가 힘들다고 하더라구요 싱글이거나 그냥 와이프만 있으면 당장 집 팔고 싶은데 애가 있고 교육 문제등을 고려하여서 너무 힘들다고 하더라구요. 이틀전에 금방 통화한 내용입니다

맨발 (♡.238.♡.14) - 2022/08/06 11:31:51

노력하다 보면 언제가는 다 스스로 마련됩니다

바다바다바다 (♡.113.♡.142) - 2022/08/07 11:38:47

한국이라면 보증금 전세가 많아서 매매로 가겠는데 중국 특히 대도시같은경우 어설프게 오피스텔같은거 살바엔 월세가 훨씬 좋습니다. 북경도 월세가 구매보다 유리한 샘이구요.(보증금은 보통 한달밖에 안됨) 무리하게 아파트 잘못샀다 온집안 풍비백산납니다.

기계사람 (♡.245.♡.162) - 2022/08/08 12:36:42

대도시 살면서 집 없으면 정말 환장할 정도로 속상하죠머..... 기계 경력으로 봐서, 수년전에 북경집값 2만정도할 때 주변에 거의 새로 집사는 사람 없음...기계 월급이 몇만되지만 역시 집 살 형편이 못되고,,, 그후로 4,5만 훌쩍 뛰여넘을 때는 몇천 주고 집 산 사람들이 낡은 집을 10배가격으로 되팔고 새집 사거나, 정말 돈잘 버는 사람들이 새집을 사고 하면서 집값이 지탱되고 있음......
요즘은 일년에 백만 넘게 버는 사람들이, 20년전 3-4천짜리 펄라리 집을 사고 하면서...휴.환장하죠..

큰딸 (♡.106.♡.243) - 2022/08/10 10:22:32

房产已经不是好的投资产品,如果已经拥有多套一二线城市房产的话,最好多余房产变现后投入资本市场;如果想改善,也得把现有的房产卖掉,名下最好就一套房产,房产出租租售比太低,不太合算。想用房产增值或出租来养老,这个想法很危险。

flower (♡.122.♡.65) - 2022/08/10 17:21:39

대도시에 집사는 일은 더는 폭리를 갖다주는 일은 아닙니다. 하지만 기타 다른 투자에 비기면 그래도 1년에 5%이상의 증장은 있다고봅니다.10년에 50%는 오릅니다. 그리고 버는수입을 대출에 넣으면 허리띠 졸라매고 넣겠지만 쓰자면 쉽습니다. 그리고 대도시에 집이 있어야 발전이 있고 호구도 들어오고 아이도 공부하고 모든데 정상적인 길로 갈수있지요.힘들어도 사면 후회하진 않을겁니다.

30,096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다가온인연
2009-10-13
0
72084
춘스춘스밤밤춘스춘스밤밤
2022-08-16
4
255
추한여자
2022-08-15
0
464
봄냉이
2022-08-15
1
482
hyun0606
2022-08-15
0
545
추한여자
2022-08-13
0
746
꼬래춤
2022-08-12
4
533
추한여자
2022-08-12
0
576
꼬래춤
2022-08-12
1
347
추한여자
2022-08-11
0
619
바닐라아이스크림
2022-08-11
0
864
꼬래춤
2022-08-11
2
293
꼬래춤
2022-08-10
2
403
추한여자
2022-08-09
0
713
갈매기야
2022-08-08
1
385
산다는
2022-08-05
2
445
산다는
2022-08-05
0
904
산다는
2022-08-05
0
441
산다는
2022-08-05
0
475
산다는
2022-08-05
0
402
nvnv888
2022-08-05
0
437
해피엔젤
2022-07-28
1
1549
현재2020
2022-07-27
0
396
스노우캔들
2022-07-19
2
915
꼬래춤
2022-07-18
4
804
초봄이오면
2022-07-18
0
506
waymilk
2022-07-17
5
1257
매드큐티
2022-07-12
4
1720
모이자 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