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베스트 월간 베스트 3개월 베스트 베스트 게시물
연길시 신화서점 조선말 도서

연애의 형태

단차 | 2023.11.16 00:16:44 댓글: 2 조회: 1034 추천: 1
분류연애·혼인 https://life.moyiza.kr/family/4517885



저는 흔히 하는 구속하거나 집착하는 연애는 딱 질색해요.

같이 일하던 동생 남친이 쉬는 시간마다 문자에 전화에 옆에 누가 있는지 전화 바꿔보라고 하고,
참, 제가 만난적도 없는 그 동생 남친과 확인차 영상통화까지 했다니까요.

누가 보면 연애 초기인줄 알겠지만 만난지 5년 된 동거커플이었어요.

맨날 한 집에 살면서 그정도 신뢰도 없이 어떻게 사나 싶었죠.

게다가 그 동생이랑 밖에서 점심 먹고 영화를 보러 가는데 그 남친이 그날따라 조용하더군요.
그러니까 그 동생이 "오늘 왜 문자도 없지?" 하면서 남친한테 전화를 하더라고요.

그때 알았죠. 아, 둘이 천생연분이구나!

지금쯤은,

결혼 하고 애기 낳고, 아마 잘 살고 있을거에요.

이 친구와는 연락이 끊긴지 4년은 넘어가네요.

잘 살았으면 좋겠어요.












추천 (1) 선물 (0명)
IP: ♡.252.♡.103
뉘썬2뉘썬2 (♡.169.♡.51) - 2023/11/16 00:43:47

이번에 동창모임에 부산에잇는 친구가 참석해서 놀랏는데 알고보니
이혼햇더라구요.

그전에는 남편이 동창모임 안보냇거든요.몇년전에 동창모임할때 나
한테 저나바꿔 통화할때 막 따지고들어서 당황햇거든요.빨리 집에
보내라고.

근데 정작 이혼하니 가끔은 후회덴대요.여자가 혼자살면 막막할때
가 많죠.

단차 (♡.252.♡.103) - 2023/11/16 05:56:12

천생연분끼리 살만하면 더 살아도 되는데 말이죠.

21,223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크래브
2017-10-31
3
18429
나단비
2024-01-24
4
1419
나단비
2024-01-24
0
578
은뷰뷰ty
2024-01-24
2
656
은뷰뷰ty
2024-01-22
1
744
단밤이
2024-01-17
5
1840
기억을걷는시간
2024-01-17
3
1775
단밤이
2024-01-11
2
955
기억을걷는시간
2024-01-11
2
970
기억을걷는시간
2024-01-09
4
1664
비젼2009
2024-01-08
0
1230
들국화11
2024-01-08
5
1875
단밤이
2024-01-07
1
740
단밤이
2024-01-01
7
1889
기억을걷는시간
2023-12-29
3
1492
단밤이
2023-12-24
4
2028
Abrtata
2023-12-20
0
1462
단차
2023-12-20
2
869
토마토국밥
2023-12-16
0
1513
소용읍또
2023-12-15
0
1410
단차
2023-11-28
4
1495
단차
2023-11-28
2
1864
소용읍또
2023-11-21
0
2044
봄날의토끼님
2023-11-21
2
1885
단차
2023-11-20
2
1237
소용읍또
2023-11-19
0
1872
단차
2023-11-16
1
954
단차
2023-11-16
1
1034
모이자 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