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베스트 월간 베스트 3개월 베스트 베스트 게시물
연길시 신화서점 조선말 도서

어이없는 핑게

감로수 | 2024.05.16 07:24:45 댓글: 2 조회: 610 추천: 0
분류유머 https://life.moyiza.kr/humor/4568576
술에 잔뜩 취해 밤 늦게서야 집앞에 온 남편이 핑게거리를 생각하고 있었다
(이대로 들어갔다가는 마누라가 바가지를 긁을텐데, 무슨 좋은 수가 없을가?)
그는 술냄새를 없애려고 입을 뻐끔거리며 고민을 했다.
(맞았어. 몰래 들어가서 책을 읽는척하는거야. 책을 읽는 술주정군이란 없거든.)
계획대로 일이 잘 되여 그는 안해 몰래 서재까지 들어갈수가 있었다. 얼른 책을 펴놓고 있는데 부스럭거리는 소리를 듣고 안해가 서재로 왔다.
"도대체 거기서 뭘 하는거에요?"
"보면 모르나? 잠이 안와서 독서를 하고 있는중이요"
남편이 점잖은 목소리도 대답했다
"나 참 기가 막혀서!"
"......?"
이상한 일이다 감동해야 할 안해가 오히혀 남편을 비웃는것이 아닌가
잠이 말이 없던 안해가 마침내 큰소리로 말했다
"그따위 전화번호책은 덮어버리고 얼른 잠이나 자요!"
추천 (0) 선물 (0명)
IP: ♡.136.♡.189
그녀속눈섭은길다 (♡.142.♡.192) - 2024/05/23 22:33:04

이거 유머맞나요?? ㅋ

감로수 (♡.136.♡.76) - 2024/05/27 17:54:31

사람마다 웃음포인트가 다르지 않을가요 ㅋㅋ

82,700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CHOSUN
2013-07-13
0
46358
옥란화
2009-02-19
0
77670
환하게웃자
2024-06-23
0
99
천로
2024-05-28
0
498
천로
2024-05-24
0
464
그녀속눈섭은길다
2024-05-23
1
558
천로
2024-05-20
0
563
천로
2024-05-20
0
390
감로수
2024-05-16
0
610
천로
2024-05-13
1
553
커피땡긴다
2024-05-12
0
426
커피땡긴다
2024-05-12
0
557
커피땡긴다
2024-05-12
0
519
하얀비둘기요
2024-04-24
0
663
당나귀맛
2024-03-29
0
1490
당나귀맛
2024-03-28
0
1578
하얀비둘기요
2024-03-10
2
1842
나단비
2024-03-09
2
1896
나단비
2024-03-09
2
1768
나단비
2024-03-09
0
2289
나단비
2024-03-09
0
1093
나단비
2024-02-16
1
1340
나단비
2024-02-11
1
1077
나단비
2024-02-02
0
592
나단비
2024-01-29
1
1767
나단비
2024-01-29
0
586
나단비
2024-01-29
1
1398
나단비
2024-01-28
0
629
모이자 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