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능마켓

상해 현대전자 에피소드..

김택312 | 2021.04.01 23:13:14 댓글: 8 조회: 599 추천: 0
분류직장생활 https://life.moyiza.kr/lifejob/4243776
1996년 년말,상해 青浦에 한국 현대전자회사에 면접 가게 됏짐..

知人 소개로..

그 당시 현대회사,한국에서는 손가락 몇개로 꼽혓고..

전 세계에서도 백대기업에 들가는 회사라..

관리직 요구는 거의 다가 최저한 본과필업생..

현재 현대회사 관리직에 들갈려면 최저 석사일걸..

그런 현대지만 그 당시 상해에서 조선족에 대한 요구는 좀 낮앗지..

아는 사람이 소개 하거나,그러면 본과 아니라 해도,그냥..

관리직에 들가서,인츰 자리를 잡게 해낫단데..

한민족이라는 그 하나로,정말 고마웟지..

고마운건 알아줘야 한다고 생각하짐..

그렇지만,그 당시 사람소개로 갓다햇지만,면접만 몇번햇단데..

후에 다른 회사랑 비교 해봣는데,필경 세계를 주름 잡는 회사가 다르긴 다르더라고..

이사님 면접까지 올라 갓을적엔 이미 취직이 확정된것이짐..

상해현대전자 지금은 없어진지 20년도 될걸..

하지만,그때 그 회사 들가던 과정이 아주 인상적이엿고..

그리고 그 당시 조선족 선배님들 현재 거의 다가 사장,회장등등이 됏단데..

사람은 역시 큰 물에서 놀아야 된다는 생각이 엄청 들면서..

나의 인생에서 첫 정규직을로 취직됏던 현대전자 아주 영 그립단데..


추천 (0) 선물 (0명)
IP: ♡.3.♡.99
스노우맨K (♡.244.♡.250) - 2021/04/01 23:30:39

지금은 다 한국유학 배경이 있는 조선족이나 한족 요구합니다. 그런데 요즘은 한국대기업 큰 우세가 없슴다. 월급을 더 많이 주는것도 아니고...대기업에서 조선족은 아무리 잘해바야 최대 부장 달겠죠, 고위층은 다 한국인이고...

김택312 (♡.3.♡.99) - 2021/04/02 01:09:39

참 잘 아십니다..

그때도 조선족이 한국회사에서 올라가봐야,부장?

지금도 그럴지 모르지만..

하지만 인생에서 첫 정규직 회사라..

아주 인상 남드란 말입니다..

플 감사합니다..

고운marshy (♡.50.♡.161) - 2021/04/02 04:58:56

핑타이가 아주 중요하지요.이건 공감입네다

김택312 (♡.3.♡.99) - 2021/04/02 13:17:22

공감 가져서 감동입니다..

고운 말씨님..

요안나 (♡.79.♡.92) - 2021/04/04 11:44:18

96년도에 제가 상해간 첫해네요
그땐 회사취직이 힘들었습니다

김택312 (♡.3.♡.99) - 2021/04/04 15:13:04

지인이 소개하니깐 저도 쉽게?

상해는 청도랑 보다 한국공장은 아주 적고,

반면에 사무실이 많은지라..

요구가 아주 높앗다고 봅니다..

galaxy4 (♡.250.♡.61) - 2021/04/10 11:17:52

현대전자 연혁을 말하면 LG반도체를 인수했다가 후에는 현대반도체로 이름을 바꾸었고 그다음은 하이닉스 반도체 후에는 SK그룹의 자본까지 합류해서 현재는 SK하이닉스가 되였지요. 글로발 반도체 생산 capa 보면 삼성 반도체 그담에 台积电 그담에 micron 그담에 sk하이닉스지무.
요즘 동생이 하나 하이닉스 심천지사에서 일하는데 중국 고객들이 찾아와서 모태주 사주면서 구매를 해가는매 ㅎㅎ

김택312 (♡.3.♡.99) - 2021/04/10 19:35:48

참잘 아시네..

좋은 플 감사합니다..

그 당시 컴캡 만드는 회사지..

후에 관리가 않돼서 매각 된걸로..

저 인생에 첫 정규직 회사 현대전자..

38,684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크래브
2013-10-19
41634
bus511
2012-03-05
55797
서드에이지
2021-04-14
158201
카푸치노58
2021-04-13
69
카푸치노58
2021-04-08
633
nilaiya
2021-04-05
583
nilaiya
2021-04-05
494
nilaiya
2021-04-02
666
고운marshy
2021-04-02
736
김택312
2021-04-01
599
고운marshy
2021-03-29
897
연길이야기
2021-03-27
752
nilaiya
2021-03-26
966
고운marshy
2021-03-23
760
고운marshy
2021-03-20
603
번개림
2021-03-19
825
nilaiya
2021-03-19
497
눈부신해님
2021-03-17
682
눈부신해님
2021-03-17
743
고운marshy
2021-03-16
591
꿋맨
2021-03-15
862
고운marshy
2021-03-13
771
고운marshy
2021-03-11
614
고운marshy
2021-03-10
1017
배꽃
2021-03-07
1427
고운marshy
2021-03-03
1092
nilaiya
2021-03-03
1129
올드짠순이
2021-03-03
988
깨금이
2021-03-02
1126
모이자 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