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능마켓

지페 없이 일년을 살앗네

강강수월래08 | 2020.10.15 00:36:05 댓글: 5 조회: 533 추천: 0
분류40대 공감 https://life.moyiza.kr/sympathy/4183409
놀라운 사실을
오늘 느꼇다
그러고 보니 한 일년동안 지폐 없이
전부 핸드폰 지불방식으로
생활해왓다
슈퍼 가서
현금으로 지불하는
사람 보면 오히려 이상하다
거스름 돈 받아야지
거스름 돈에 병균도 많겟는데 하며...
시대의 흐름을 거스를수 없기에
울며 겨자 먹기로
버스값을 핸드폰으로 결제하는것을 배웟고
기차표도 핸으폰으로 지불하고 게다가 따로 표를 꺼내지 않고
신분증 하나만으로 탑승할수 잇고...
그야말로 세상은 쏜살같이
달린다
따라가자면 숨이 차지만
편리를 배우는 것이기에
재미가 쏠쏠하다


추천 (0) 선물 (0명)
IP: ♡.66.♡.73
음풍농월 (♡.138.♡.166) - 2020/10/15 13:03:40

저는 이런쪽은 잘 접해서인지는 모르겠지만 오히려 현금을 지불하는게 더 습관이 안되던데요.살아가면서 전기,상하수도,TV,인터넷 뭐 이런 저런 요금을 납부할때 제일 싫은게 현금으로 지불하는것 같더라고요.현금 지불할라면 일단 은행에 다녀와야 되고 은행이란것도 그냥 나 홀로를 위해서 영업하는 장소가 아니여서 어쩔수없이 순번을 기다리는 시간을(짧게는 5분 길게는 뭐 1시간 이상도 가능) 빼앗기고 비번누르고 싸인하고 돈을 받아서는 또 그자리에서 혹여 돈의 4각이 제대로 있는지 액수는 맞는지 세여보고(은행에서 창구를 떠나면 책임지지 않는다고 해서)머 이런저런 번거로움에 걍 1%로도 안되는 휴대폰 배터리의 소진으로 스캔하고 말지라는 생각이 저절로 나더군요.축의금이나 부의금 그리고 설 세배돈을 지불할때는 할수없지만 될수있다면 걍 휴대폰으로 지불하는게 가장 좋다고 생각해요.

강강수월래08 (♡.136.♡.70) - 2020/10/15 18:26:19

처음에 거부햇는데
쓰기 시작하니
너무 편리합니다

배꽃 (♡.61.♡.55) - 2020/10/15 13:26:45

전 금년부터 아니라 현금을 거이 안쓴지 벌써 3년은 더 된것 같은데요.

온라인 뱅킹을 오래전부터 써왔던터라 支付宝앱이 나올때부터 그 앱을 썻고
쓰다보니 余额宝이자가 한동안은 은행 정기이자보다도 높아서 평소 여유돈들은 거이 余额宝에 넣고 쓰다가
후에 위챗결재까지 나오니 일상 생활에서는 거의 현금 만질일이 없이 살았어요.

다만 난감할때가 있었는데 우연히 친구를 만났는데 친구네 애도 오랜만에 봐서 용돈 좀 주고 싶은데 현금이 없어서 위챗으로 줄께 할수도 없고 해서 못주고 말았는데 그땐 좀 난감하더라구요.

다만 친구부모님 조의금이라던가.. 이런건 직접 갈수 없는 상황이라도 누구한테 부탁하거나 계좌물어보거나 그러지 않고 보낼수 있어서 그건 편하더라구요.

강강수월래08 (♡.136.♡.70) - 2020/10/15 18:25:24

맞습니다
애들 용돈 주고 싶은데
현금이 없어
너무 난처합니다

wqal (♡.104.♡.116) - 2020/10/15 22:17:17

재밌죠. ㅎㅎ

29,681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다가온인연
2009-10-13
0
67159
강강수월래08
2020-10-18
0
184
깨금이
2020-10-15
0
678
강강수월래08
2020-10-15
0
533
로컬푸드
2020-10-13
0
570
강강수월래08
2020-10-11
0
753
강강수월래08
2020-10-08
0
839
현재2020
2020-10-07
1
702
강강수월래08
2020-10-05
0
879
깨금이
2020-10-01
1
848
강강수월래08
2020-10-01
1
693
보라빛추억
2020-09-30
3
636
웃으며살자2020
2020-09-26
2
722
여명
2020-09-25
8
896
배꽃
2020-09-21
2
1490
뉘썬2
2020-09-20
1
1045
웃으며살자2020
2020-09-19
1
668
강강수월래08
2020-09-18
5
570
차이파이
2020-09-15
17
1721
깨금이
2020-09-15
1
1018
푸마매니아
2020-09-14
1
963
zhengping
2020-09-14
2
451
사랑남자88
2020-09-14
1
677
louis7777
2020-09-12
0
1168
깨금이
2020-09-12
0
620
사랑남자88
2020-09-11
2
1266
날으는병아리
2020-09-11
2
586
깨금이
2020-09-11
0
700
모이자 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