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자컴퓨터시대

뉴런neuron | 2024.03.23 21:50:23 댓글: 3 조회: 557 추천: 1
분류50대 이상 https://life.moyiza.kr/sympathy/4556157

양자컴퓨터시대가 열린다

슈퍼컴퓨터의 1억배란다 후덜덜

슈퍼컴터로 인간의 유전자읽어내는데 13년이 걸렸다 4억초

양자컴터가 1억배속도라면 4초면 유전자읽어낸다는 계산이 나온다



양자컴터로 신소재 발견한다는데 신소재가 나올때마다 획기적인 과학적 발전을 이룬다

이세상 정치 교육 사상 철학 종교 농업 어업 우주 등 그무엇보다 반도체의 발전이 너무 획기적이고 거침없다

한국이 최초로 양자컴터를 절대온도 영하270도에서 작동되는것을 상온에서 작동될수 있는 소재를 발견했다고 한다

무섭게 떨려오는 성과이다



AI시대가 열리는것만 해도 패닉적인 한치압도 내다 볼수 없는데 거기에 1억배의 컴터가 상온에서 작동된다면

성경속에 씌여진 내용의 1억배의 정교하고 디테일한 과학을 우리는 보게 될것이다



우리도 문제지만 앞으로 우리의 후대들에 대한 교육을 어떻게 이런 발전으로 오는 변화에 따라갈수 있을지는

우리들의 서로 허심탄해한 교류와 연구가 필요하다고 보여집니다 정보가 적다고 무시할수 있는건이 아닙니다



무공해 자연방사 삼계탕을 뜯으면서 연구할 날을 그리면서...
추천 (1) 선물 (0명)
첨부파일 다운로드 ( 1 )
IMG20240317030332.jpg | 4.3MB / 0 Download
IP: ♡.208.♡.61
뉴런neuron (♡.202.♡.172) - 2024/03/24 22:39:41

양자컴터 원리에 대해 아는분 댓글 부탁합니다

학교때 배운 양자역학은 궤적이 없이 순간적으로 임의이 위치에 존재한다는 정도로만 알고 있어서요

어떻게 이정도 이론으로 양자컴터를 만들수 있는지... 더 확보된 이론과 실험이 당연히 있었을건데 그게 궁금하네요

0과1로 게산하는 현재의 컴터가 아닌 0과1사이에 무수히 많은 전류의 세기차이로 표현하고 게산한다는게 궁금하게 만드네요

뉘썬2뉘썬2 (♡.169.♡.51) - 2024/03/27 16:57:05

이렇게 신소재에대해 일가견이잇는 사람이 귀농해서 닭을키운다니 영 매칭이 안데네요.
그래도 아빠말은 머든맞고 아빠가 선생님보다 더쎄지무.

뉴런neuron (♡.180.♡.33) - 2024/03/28 02:37:29

매칭은 뉘썬2님의 머리속의 생각이고요 그런제가 존재하는건 현실적인 존재이겠죠

뉘썬2님이 생각못한면들이 아직 더 많이 있을거에요

우리가 한사람을 평가할때 한두가지면을 보고 전체를 판단한다면 맹인이코끼리 만지는식이 되겠죠

물론 우리는 남에대해 깊이 관심갖고 생각할 겨를은 없겟죠 그래서 기대도 안합니다 그냥 속단은 금물이라고 생각합니다

아빠말은 머든 다 맞는다는건 우리 아들의 나이때에 맞는 인간의 보편적인 심리적현상일뿐이죠

아이는 어릴때 아빠를 신으로 받아들이다가 나이들어가면서

아빠도 틀릴때가 있구나
아빠도 많이 틀리는구나
아빠가 하는말 다 틀려
아빠는 왜 이렇게 살았지
아빠는 그래도 잘 산것 같다
아빠는 역시 아빠구나

그런과정을 거칩니다 이건 제얘기가 아니구요

아빠가 선생님보다 더 쎄다 이내용의 글은 아이의 심리적인 상처를 주지 않는 답에대한 내용이었습니다

30,208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다가온인연
2009-10-13
0
76356
로컬푸드
2024-04-12
1
132
강강수월래08
2024-04-11
1
162
강강수월래08
2024-04-09
0
252
강강수월래08
2024-04-08
0
275
강강수월래08
2024-04-07
0
379
강강수월래08
2024-04-07
0
176
삶e의미
2024-04-06
0
461
강강수월래08
2024-04-06
2
235
강강수월래08
2024-04-05
0
222
칠레와인
2024-04-04
0
298
강강수월래08
2024-04-03
1
284
강강수월래08
2024-04-03
0
306
강강수월래08
2024-04-03
0
337
강강수월래08
2024-03-30
2
544
뉴런neuron
2024-03-28
0
367
뉴런neuron
2024-03-28
2
407
뉴런neuron
2024-03-28
1
516
뉴런neuron
2024-03-24
0
662
뉴런neuron
2024-03-23
1
557
나쁜당나귀
2024-03-20
0
906
삶e의미
2024-03-19
2
769
뉴런neuron
2024-03-14
0
1163
타향의슬픔
2024-03-12
1
1265
yingxiong
2024-03-09
2
1259
가을향기1
2024-03-06
4
1420
강자아
2024-03-06
4
1356
힘내자2023
2024-02-29
1
1585
모이자 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