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에 독 되는 습관 4가지 알고있나요???

마누카 | 2024.02.08 07:23:44 댓글: 0 조회: 240 추천: 0
분류건강·상식 https://life.moyiza.kr/lifetips/4546168

밥을 습관적으로 물을 말아 먹는 사람이 있습니다. 이렇게 먹으면 소화가 잘되는 듯한 느낌이 들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오히려 건강에 독이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평소 위장 건강을 해치는 습관 4가지를 아시는지요?

밥에 말아 먹기

밥을 물에 말아 먹으면 위의 소화 기능에 방해가 있습니다. 밥은 치아의 저작 작용을 통해 잘게 부서지고, 침과 섞이면서 소화되기 쉬운 상태가 됩니다. 속에 있는 아밀라아제는 쌀의 주성분인 녹말이 소화되기 쉽도록 분해하는 역할을 합니다. 그런데 밥을 물에 말아 먹으면 밥을 씹게 잘게 부수는 과정이 생략되고, 침이 희석돼 분해 효과가 약해집니다. 속에 있는 소화액 역시 물에 희석돼 위의 소화 기능을 방해할 있습니다.

더부룩할 탄산음료 마시기

콜라나 사이다 탄산음료를 마시면 트림이 나와 소화가 잘되고 속이 편해지는 듯한 느낌이 듭니다. 그러나 이는 소화의 신호가 아니라 탄산음료에 함유된 가스가 다시 나오는 것입니다. 탄산음료는 오히려 소화장애를 일으킵니다. 탄산음료가 식도, 위를 연결하는 괄약근을 약화해 위산이 식도로 역류하기 쉽기 때문입니다. 특히 평소 위장장애가 있는 경우 탄산음료 섭취는 금물입니다.

쓰릴 우유 마시기

속이 쓰릴 우유를 마시는 경우가 있습니다. 우유는 약알칼리성으로 산성인 위액이 닿으면 중화작용을 일시적으로 쓰림을 완화합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 오히려 우유가 속을 쓰리게 있습니다. 우유 단백질인 카제인은 위액에 닿으면 젤리 형태로 변합니다. 위는 카제인을 소화, 흡수하기 위해 많은 양의 위액을 분비합니다. 우유의 칼슘도 위산 분비를 촉진합니다. 특히 위궤양, 십이지장궤양이 있는 경우, 우유를 마시면 위산 과다 분비로 궤양이 심해질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마시고 토하기

술을 과하게 마신 토를 하면 속이 편안해지는 것처럼 느껴집니다. 이는 체내의 알코올 흡수가 줄어들어 일시적으로 위가 편하고 숙취도 사라지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식도는 위에서 나온 위산에 노출돼 손상의 위험이 높아집니다. 반복적으로 토를 하게 되면 위와 식도 사이의 근육이 느슨해져 위산이 자주 역류해 역류성 식도염에 걸릴 가능성도 높입니다.

이상의 습관들이 있으시다면 위건강을 위해 고치는게 바람직합니다.

추천 (0) 선물 (0명)
IP: ♡.96.♡.72
11,880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옥란화
2009-04-30
0
31371
보라
2006-06-20
1
39010
하얀비둘기요
2024-02-12
0
229
마누카
2024-02-08
0
240
마누카
2024-02-07
0
226
cpdjaosxlah
2024-02-03
2
245
꽃별166
2024-01-30
0
278
나단비
2024-01-24
2
293
나단비
2024-01-24
0
200
나단비
2024-01-24
0
213
런저우뤼
2024-01-24
1
234
런저우뤼
2024-01-24
1
231
런저우뤼
2024-01-23
0
161
런저우뤼
2024-01-23
1
202
뉘썬2뉘썬2
2024-01-22
1
269
마누카
2023-12-31
1
500
마누카
2023-12-15
1
373
뉘썬2뉘썬2
2023-12-04
1
609
들국화11
2023-11-26
2
553
들국화11
2023-11-26
2
477
들국화11
2023-11-26
2
405
들국화11
2023-11-26
2
444
들국화11
2023-11-26
2
416
들국화11
2023-11-26
0
345
들국화11
2023-11-26
1
295
들국화11
2023-11-26
1
262
들국화11
2023-11-16
0
309
들국화11
2023-11-16
1
270
모이자 모바일